Home

기업창업

조선 시대 서울 130개 관청 이야기책으로 발간

작성일 : 2019.12.17 04:36 작성자 : 정수석 (kty012800@naver.com)

서울의 역사를 전문으로 연구하고 관련 책자를 지속해서 발간해온 서울역사편찬원에서 이번에 '조선 시대 서울의 관청'(이하 '관청')이란 책을 발간했다.

(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 시민들이 서울의 역사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고 또 위 사례 같은 당혹감을 느낄 때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관청'은 그동안 편찬원이 9권까지 발간한 '내 고향 서울' 시리즈의 하나다.

'관청'에 따르면 조선왕조 500년간 서울에 있었던 관청은 대략 130개 안팎이다.

이때 130개는 '경국대전', '대전회통' 등 주요 법전에 올라 있는 관청만 따진 숫자다.

130개 안팎의 관청은 각자의 성격과 기능에 맞게 궁궐 안, 도성 안, 도성 밖 등에 밀집되거나 또는 흩어져 존재했다.

'관청'에선 조선 시대 서울에 소재했던 관청을 궐내 각사, 이전·호전·예전·병전·형전·공전의 육전(六典), 도감으로 구분해 정리했다.

궐내 각사는 궁궐 안에 있는 관청으로 궁궐은 왕과 그의 가족들이 사는 사적 공간일 뿐 아니라 나라의 중요한 일이 결정되는 공적 공간이기도 했다.

이런 궁궐의 이중적 성격에 맞게 궁궐 안에는 왕실 구성원들이 생활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하는 관청들도 있었고 왕이 국정의 중요한 일을 결정하는 데 도움을 주는 관청들이 있었는데 이들이 바로 궐내 각사였다.

육전은 조선 시대 법전 편찬의 기본 형식으로 관청의 분류도 관청의 성격과 기능에 맞게 육전별로 구분했다.

'관청'에서도 이런 관행을 존중해 육전을 관청 분류의 기준으로 채택했다.

다만 궐내 각사는 궁궐 안에 있다는 소재지의 특수성을, 도감은 일시적 필요에 따라 설치했다가 이내 해체되는 특수성을 고려해 별도로 다뤘다.

그리고 독자들이 관청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관청의 명칭, 분류 방식, 청사 배치와 관청의 분포 상황, 운영 방식, 관청의 기록물을 정리해 1장에 서론 격으로 배치했다.

각론에 해당하는 2∼8장에 수록한 관청들은 관청의 주된 역할 내지는 성격에 따라 정치·행정, 학술, 의례, 군사, 왕실 생활 지원, 경제, 재정, 외교, 의료, 사당, 군영, 치안 등의 소항목으로 묶어 정리했다.

개별 관청은 역할, 연혁, 명칭, 위치, 인적 구성 순서로 정리했으며, 끝에 해당 관청과 관련 있는 조선왕조의 문화를 짧게 덧붙였다.

조선 시대에 도성을 쌓는다거나 불에 탄 궁궐을 다시 짓는다거나 왕이 사망하는 등 나라에 중요한 일이 있을 때면 도감이란 임시관청을 설치했다.

조선왕조 500년 동안 이런 도감을 1천 회 가까이 설치했기 때문에 국장 때 설치하는 도감, 토목 공사 때 설치하는 도감, 중국 사신을 접대할 때 설치하는 도감 등을 대표적인 도감으로 다뤘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이 책은 조선 시대 서울에 있었던 관청 이야기를 담고 있다"며 "이를 통해 서울 시민들이 조선의 수도 서울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나아가 오랜 역사를 지닌 역사문화 도시 서울에 대한 애정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청'은 서울 주요 공공도서관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서울 신청사 지하의 서울책방에서도 300권 한정판(권당 1만원)을 구매할 수 있다.

이후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에서 전자책(E_BOOK)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BEST NEWS